미자, 父 장광과 무대
신동엽, 가족생각 울컥
"도저히 못 참겠더라"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신동엽이 장광·미자의 무대에 눈물을 보였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설 기획 가족 가왕전 특집이 그려졌다.

미자는 "미술학원 다닐 때는 새벽까지 데려다주셨다. 포장마차에서 국수도 먹었다. 평생 갚아도 못 갚을 것 같다"라며 아버지 장광에 대한 사랑을 보였다.

이날 장광과 딸 미자 팀은 양희은의 노래 '엄마가 딸에게'를 선곡해 무대에서 노래를 불렀다.

이후 MC 신동엽은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그는 "개인적으로 저희 아버지가 87세가 되셨는데 요양병원에 계시다. 1년 째 만나뵙고 못하고 있다. 전화 통화를 하면서 왔는데, 첫 무대에 이 노래를 부르시니까 아버지도 생각났다가 돌아가신 어머니도 생각이 났다"라며 "겨우 참았는데 박주아 아나운서가 펑펑 우는 모습에 도저히 못 참겠더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