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나 어떡해' MC 등판
"난 주목 받는 거 좋아" 돌발 고백
정성호 고민, 김성주 반응은…
/사진=MBN '나 어떡해' 스틸
/사진=MBN '나 어떡해' 스틸


'나 어떡해' 김성주가 돌발 고백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15일 방송되는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 첫 회에서는 김성주, 이유리, 홍현희, 정성호가 일상생활에서 상처받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힐링 카운슬러’로 변신,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첫 번째 고민 해결에 앞서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는다고 해 눈길을 끈다. 정성호가 "김성주 씨는 커피를 살 때도 ‘"얼마인지 공개해 주세요!'라고 할 것 같다"라며 직업병을 언급하자 그는 "난 맹숭맹숭하게 결과 공개되는 게 싫어"라며 정성호의 말에 공감을 표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후에도 김성주의 직업병은 끊임없이 드러난다. 에너지 넘치는 진행에 김성주의 몸이 앞으로 점점 쏠리자 홍현희는 "유리 언니가 안 보여요. 의자에 묶어놔야겠어"라며 김성주를 당긴다고.

하지만 김성주는 이에 굴하지 않고 "난 주목 받는 걸 좋아해요"라며 능청스럽게 대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또한 아슬아슬하면서도 현실적인 정성호의 고민에 김성주가 단 두 글자로 솔루션을 제시하며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나 어떡해'는 문제 있는 관계를 함께 풀어가는 극한 고민 '썰'루션 토크 프로그램이다. 특히 '기막힌 이야기-실제상황' 제작진이 '사건'이 아닌 '사연'으로 다시 뭉쳤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4MC들의 웃픈 고민과 '사이다'같은 솔루션은 오는 15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나 어떡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