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스태프 위한 '삼시돼지' 식단
박세리, 돼지고기 먹방 퍼레이드
'쓰리박' 제작진 "솔직히…"
사진=MBC '쓰리박' 영상 캡처
사진=MBC '쓰리박' 영상 캡처


'쓰리박' 제작진이 박세리와 함께 하며 느끼는 남다른 고충을 털어 놓았다.

14일 방송되는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쓰리박:두 번째 심장'에서는 "박세리 때문에 힘들다"는 스태프들의 고백이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박세리는 삼겹살을 더 맛있게 굽는 스킬을 선보였다. 고기를 올리기에 앞서, 비계로 불판을 비장하게 기름칠하는가 하면, 육즙을 가두기 위해 세워서 굽는 등 집게를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오직 삼겹살에 몰두하는 고도의 집중력을 드러냈다.
사진=MBC '쓰리박' 영상 캡처
사진=MBC '쓰리박' 영상 캡처
이어 박세리는 "맛있게 먹으려면 부지런해야 해"라며 집게를 한시도 놓지 않는 '고기 철학'을 뽐낸다고. 회사 스태프들은 그녀의 프로페셔널한 면모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 급기야 고깃집 사장님은 "여기서 일하셔도 되겠다"며 스카우트까지 제안하고, 박세리는 함박웃음을 터뜨린다.

반면, 박세리의 못 말리는 '삼겹살 사랑'에 스태프들은 남모를 고충을 토로한다. 스태프는 "(매끼 돼지고기 먹는 게) 힘들다는 걸 모르시는 것 같다"며 메뉴 선택권이 없는 비애(?)를 털어놓은 것.

이에 박세리는 "굽는 내가 힘들지! 자기들이 뭐가 힘들어!"라며 핏대 세워 반박해 폭소를 유발한다.
사진=MBC '쓰리박' 영상 캡처
사진=MBC '쓰리박' 영상 캡처
'쓰리박'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정신으로 먼 타국에서 대한민국으로 희망과 용기를 전했던 영원한 레전드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풀어가는 특급 프로젝트다.

세 사람은 야구, 골프, 축구가 아닌 또 다른 리부팅 프로젝트에 도전, 코로나와 경제 불황 등으로 지치고 힘든 국민에게 다시 한번 희망과 용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14일 첫 방송.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