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양세형, 팬심
1세대 아이돌로 변신?
원조 아이돌 추억소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제공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제공


14일 오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 1세대 비주얼 센터 유진이 출연한다.

원조 요정이자 '펜트하우스'의 히로인인 유진이 '집사부일체'의 사부로 전격 출연한다. 이날 멤버들은 사부에 대한 힌트를 받기 위해 1세대 아이돌로 변신한다. 멤버들은 H.O.T.부터 젝스키스, S.E.S.까지 그 시절 가장 핫했던 원조 아이돌들의 댄스곡에 도전해 추억을 소환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멤버들이 S.E.S.의 노래에 빠져들어 떼춤을 추고 있는 사이, 유진이 그들의 뒤에서 깜짝 등장했다. 소스라치게 놀란 멤버들은 "TV에서 튀어나온 줄 알았다"고 환호하며 유진을 반겼다. 그런가 하면 실제로 1세대 아이돌 중 '최애'가 유진이었다고 밝힌 찐팬 이승기, 양세형은 최애의 실물 영접에 연신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화제의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애청자라고 밝힌 양세형은 "(오윤희처럼) 갑자기 뒷통수 칠 것 같다"며 과몰입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데. 이에 유진은 오윤희 눈빛으로 돌변, "나 오윤희 드러낸다?"라고 받아쳐 폭소케 했다고. 유진은 이후로도 시도 때도 없이 오윤희로 변신하는 등 센스 넘치는 예능감을 자랑했다고 전해진다.

전직 요정 유진과 멤버들의 찰떡 케미는 14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