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언니 활약
불나방 팀 첫 골
이천수 감독 '환호'
'골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때리는 그녀들' 박선영이 화려한 활약을 보여줬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골때리는 그녀들' 2회에는 국대패밀리 팀과 불나방의 준결승전이 그려졌다.

박선영은 앞서 전반전에서도 확실한 활약을 보여줬다. 몸싸움에서도 밀리지 않았고 큰언니다운 면모로 확실한 팀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했다.

후반전에서는 두 팀의 경기 양상이 과열된 가운데, 박선영이 적진을 뚫고 상대팀 골키퍼 김수연을 향해 달려가 그대로 골을 넣었다. 그의 팀 감독 이천수는 크게 기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