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신영수, '더 먹고 가' 출연
신영수 "연상녀와 소개팅? 한고은이라 응해"
러브스토리 풀 버전 공개
'더 먹고 가' 스틸컷./사진제공=MBN
'더 먹고 가' 스틸컷./사진제공=MBN


배우 한고은의 남편 신영수가 ‘미모 원톱’ 여배우와 결혼에 골인하게 된 특급 비책을 공개한다.

한고은, 신영수 부부는 오는 14일 방송되는 MBN ‘더 먹고 가’ 15회의 게스트로 출연한다. 설 연휴를 맞아 한복 차림으로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찾은 한고은, 신영수 부부는 임지호와 반가운 인사를 나누며 새해 덕담을 나누는가 하면, 여전히 꿀 떨어지는 눈빛과 스킨십으로 부러움을 자아낸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한고은 남편 신영수가 한고은과 결혼에 골인하게 된 러브스토리 ‘풀 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라 시선을 모은다. “어떻게 여배우를 만났느냐”는 황제성의 질문에 신영수는 “세 살 연상과 소개팅이 들어와서 고민하던 중, 한고은이라는 이름을 듣고 바로 수락했다”고 고백한다. 이어 “메신저로 먼저 연락을 나눌 때, 가장 자신 있는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걸어놨다”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한다.

“생각보다 대화가 잘 통해서 자신감이 생겼다”는 신영수는 “만나기로 한 당일, 얼굴이 부은 것 같아 더운 날씨임에도 차에서 히터를 틀고 붓기를 뺐다”며 각고의 노력 비화를 공개한다. 나아가 최선을 다한 비주얼로 약속 장소에 도착했지만 한고은의 ‘대반전’ 반응으로 크게 좌절했던 이야기를 비롯해, 두 번째 만남에서 첫 키스에 성공한 에피소드까지 생생하게 풀어낸다.

제작진은 “신영수가 한고은이 없는 자리에서 ‘전지적 신영수 시점’의 연애 성공담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내며 상상 초월의 입담을 발산했다. 모두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 7년 차 부부의 금슬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더 먹고 가’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