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결승 미션 무대
"가사 잘 안들렸다"
마스터 점수 902점
'미스트롯2'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미스트롯2'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미스트롯2' 강혜연이 '왔구나 왔어'를 불렀다.

11일 밤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는 준결승 레전드 미션 무대가 그려졌다.

김의영에 이어 강혜연이 등장했다. 강혜연은 동화 속 요정처럼 사랑스러운 의상을 입고 밝은 미소를 지으며 무대 가운데에 섰다.

이날 강혜연은 장윤정의 '왔구나 왔어'를 선곡해 불렀고, 심사위원 장윤정은 그를 흐뭇하게 바라봤다.

조영수 작곡가는 "굵은 소리에서 더 단단해지고 넓어진다. 반주에 비해서 가사가 잘 안 들린 아쉬움이 있다"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과감하게 갔어도 됐을 뻔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강혜연은 심사위원들에게 총 1000점 중 902점을 받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