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유쾌 호흡
이색 명절 음식
'닭장떡국'까지
'수미네 반찬' / 사진 = tvN 제공
'수미네 반찬' / 사진 = tvN 제공


'수미네 반찬: 엄마가 돌아왔다'에서 설날 특집 침샘 자극 특별 레시피를 공개한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tvN '수미네 반찬: 엄마가 돌아왔다'(이하 '수미네 반찬')에서는 설날을 푸짐하게 만들어줄 수미표 한 상 차림이 소개된다. 특히 김수미와 한 식구가 된 배우 서효림이 게스트로 출격, 김수미와 유쾌한 호흡을 예고해 기대감을 드높인다.

이날 김수미는 며느리 서효림, 제자들과 색다른 명절 음식을 만들어본다. 매년 설에 먹던 식상한 메뉴가 아닌 기상천외한 재료들로 설 밥상을 완성할 예정인 것. "설날 반찬 고민으로 사흘 밤을 꼬박 새웠다"는 김수미의 첫 번째 반찬은 시금치 꼬막무침. 달큰한 시금치와 짭쪼름한 꼬막의 환상적인 궁합을 맛본 출연진들은 "명절에 기름진 음식 먹을 때 이거 먹으면 최고"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두 번째로는 봄동만두를 선보인다. 밀가루 만두피 대신 봄동을 활용한 메뉴로, 봄동과 만두소가 어우러진 봄동만두는 과연 어떤 맛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 외에도 달콤 바삭한 쥐포튀김, 간장에 조린 닭장과 뼈째 끓여 진한 국물이 감칠맛을 극대화하는 닭장떡국이 설날 한 상으로 꾸려진다. 이연복, 홍석천, 이특의 설날 남은 음식 활용법도 눈길을 끈다. '수미네 반찬' 공식 똥손 이특은 "오늘도 맛이 없으면 머리를 깎고 절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제자 3인방이 절치부심해 내놓은 냉장고 털이 레시피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날 김수미와 서효림이 보여줄 고부간 케미스트리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 김수미는 '요알못' 며느리 서효림이 서툰 모습을 보이자 역정을 낸 것도 잠시, 녹화 내내 다정한 말투로 조리 방법을 설명하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고. 서효림 역시 넘치는 애교로 화답하며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상냥한 김수미를 본 제자들의 반응도 웃음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미네 반찬: 엄마가 돌아왔다'는 11일 오후 7시 2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