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 포스터 / 사진제공=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포스터 / 사진제공=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 퀴즈')가 이전 방송분의 다시보기 클립을 최근 두 차례나 삭제했다. 너무나 다른 이유 때문이다.

'유 퀴즈'는 11일, 51화 업글인간 편의 다시보기 영상을 비공개 및 삭제 처리했다. 최근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드러난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출연분이었다. 두 선수가 출연한 '유 퀴즈' 51화 업글인간 편은 VOD 서비스 채널 티빙뿐만 아니라 각종 포털사이트, 유튜브 등에서 더 이상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지난해 4월 22일 방영된 '유 퀴즈' 51화에서는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출연해 배구선수를 하게 된 계기와 롤모델이었던 김연경에 대해 이야기한 바 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던 쌍둥이 배구 선수 이재영-이다영. /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던 쌍둥이 배구 선수 이재영-이다영. /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소속 프로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은 최근 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폭로글이 올라왔고 이후 두 선수는 사실을 인정하고 각자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소속구단 역시 사과문을 발표했다.

지난 9일 '유 퀴즈' 측은 각종 포털사이트 및 유튜브에 게재된 공무원 특집 영상을 삭제하기도 했다. 지난 8일 서울시립미술관 주무관 김모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 퀴즈' 제작진은 고인에 대한 추측과 악플을 염려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유 퀴즈'에 출연한 최연소 7급 공무원. / 사진=tvN 캡처
'유 퀴즈'에 출연한 최연소 7급 공무원. / 사진=tvN 캡처
앞서 서울시립미술관에 근무하는 서울시 소속 7급 공무원 김모씨는 지난해 10월 '유 퀴즈'에 출연했다. 김모씨는 이날 방송에서 이른 나이에 공무원시험을 합격한 스토리부터 공무원이라는 직업의 장단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김모씨가 들려준 엄청난 노력의 과정은 모두를 놀라게 했고, 밝은 에너지는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에 김모씨의 극단적 선택 사실은 많은 시청자들에게 더욱 충격을 안겼다.

너무나도 다른 이유로 삭제된 두 편의 '유 퀴즈'. 한편으로는 분노와 실망감을 가져오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안타까움과 쓰라린 마음을 자아낸다. 누군가의 가해자와 누군가로부터의 피해자. 참으로 씁쓸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