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언니' 박세리 /사진=E채널
'노는언니' 박세리 /사진=E채널


'노는 언니'를 통해 박세리 어록이 회자되고 있다.

9일 방송되는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설날 맞이 가족과 함께 보낸 언니들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집집마다 박세리의 이야기로 웃음꽃이 피는 현상이 포착돼 어디에서도 빛나는 리치언니의 어록이 또 한 번 집중될 예정이다.

곽민정은 예비신랑인 농구선수 문성곤과 아버지와 함께 고기만찬을 이어가던 중 예전 집라인을 타며 울뻔했던 기억을 떠올린다. 이에 박세리가 “여자는 우는 거 아니야”라며 터프하게 위로했던 일화를 전하자 역시 왕언니다운 포스에 가족 모두가 폭소를 일으킨다고.

남현희 부부의 데이트에서도 리치언니 박세리의 어록은 여지없이 등장한다. 오랜만에 연애시절 자주 갔던 분식집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던 중 음식이 남게 되자 남편이 “이거 보면 세리누나한테 혼나겠다”라며 리치언니를 소환한 것. 스튜디오에서 박세리는 보다못해 “집에가서 도대체 무슨 얘길 하는 거야. 너희 왜 그러니”라며 대폭발,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노는언니’에서는 남현희가 남편이자 사이클 국가대표 선수 공효석의 은퇴식을 준비하는 모습도 그려진다. 이에 언니들 사이에서는 운동선수들의 피할 수 없는 마침표, ‘은퇴식’을 두고 다양한 토크가 쏟아진다.

특히 ‘여자는 아무데서나 우는 거 아니야’라는 어록을 남겼던 박세리가 은퇴식 날 티샷을 하기도 전부터 폭풍 오열했던 일화를 공개한다고 해 벌써부터 빅웃음이 예열되고 있다. 또 은퇴식을 두 번 하게 된 한유미와 은퇴식을 일부러 하지 않았던 곽민정 등 진솔한 이야기도 나눈다. 9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