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3차 티저 공개
조인성 "어촌으로 갈까"
차태현 "함부로 말하지마"
'어쩌다 사장' 3차 티저/ 사진=tvN 제공
'어쩌다 사장' 3차 티저/ 사진=tvN 제공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의 차태현과 조인성이 눈부신 예능 호흡을 선보였다.

'어쩌다 사장'은 다 되는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 남자들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힐링 예능으로 호평받았던 '서울촌놈'의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새 프로젝트다. '어쩌다 사장'이 될 두 도시 남자는 차태현과 조인성이 맡는다.

오랜 절친으로 알려진 차태현과 조인성은 '어쩌다 사장'에서 고정 예능 첫 합을 맞추게 된다. 두 사람은 이용하는 손님에 따라 가게부터 철물점까지 다 되는 시골슈퍼를 맡아 영업일지를 써 내려갈 예정. 특히 마을이 지닌 소박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비롯해 슈퍼를 방문하는 손님들과의 따뜻한 호흡, 그리고 두 사람을 돕기 위해 찾아온 특급 친구들 또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늘(9일)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어쩌다 사장'에서 선보일 두 사람의 주거니 받거니 예능 호흡이 엿보여 눈길을 사로잡는다. 차태현이 먼저 고정 예능 첫 도전에 뛰어든 조인성에 "예능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 같다"면서도 "재미는 없다"고 소개한다. 조인성 역시 "예능을 워낙 좋아한다"며 남다른 애정을 뽐낸다. 뿐만 아니라 명란 파스타를 잘 만들 줄 알고,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는 것도 좋아하는 그의 특징들이 드러나며 '어쩌다 사장'에서 선보일 신선한 매력을 예고한다.

의지가 남다른 '예능 새내기' 조인성은 어촌으로 가야 하는 것 아니냐, 물건 파는 건 할 수 있지 않냐, 마트에서 일하는 건 어떠냐는 등 프로그램의 방향성에 다채로운 제안을 한다. 이에 차태현은 "아니야. 함부로 말 하지마. 예능은 말조심해야 해"라며 말 하는 대로 이루어질 수 있는 예능의 세계를 경고한다.

'어쩌다 사장'은 오는 25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