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은진 '런닝맨' 출연
한예종 동기 이상이 '동기' 케미
안은진 "행복한 시간…감사" 소감
/사진=안은진 인스타그램
/사진=안은진 인스타그램


배우 안은진이 몸살이 날만큼 존재감 몸을 사리지 않는 활약으로 '런닝맨'을 휩쓸었다.

7일 방송된 SBS '런닝맨' 신년 액땜 레이스에 배우 안은진, 이상이, 배윤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안은진은 이상이와 한국예술종합학교 '동기' 케미를 선보이며 남다른 흥과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안은진은 맹 활약을 펼치며 매 순간 폭소를 자아냈다. "별명이 은듼천사였다. 자신을 천사라고 불러주길 원했다"는 이상이의 증언에 "내가 그렇게 애교가 있었냐"고 받아치는가 하면, '런닝맨' 멤버들의 짓궂은 농담에도 너스레를 떠는 등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한 것.
/사진=안은진 인스타그램
/사진=안은진 인스타그램
특히, 헤드폰을 끼고 단어 맞히는 게임에서 '주식'이라는 제시어에 '삼성전자', '카카오', '테슬라' 등 주식 종목을 외침은 물론, 주가가 상승하는 모습을 손가락으로 표현, 풍부한 리액션과 더불어 예사롭지 않은 손놀림까지 보이며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매 게임마다 의지를 불태우며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보인 안은진은 "엄동설한에 물 폭탄을 맞을 수 없다"며 지나가는 멤버들의 이름표도 가차없이 뜯으며 종횡무진 활약했지만, 결국 벌칙맨으로 초대형 물 폭탄 벌칙을 받았다.

이처럼 버라이어티 예능에 처음 도전한 안은진은 소속사를 통해 "첫 버라이어티 예능 출연이라 많이 긴장했었는데, 현장에서 모든 런닝맨 선배님들이 매 순간 긴장한 저를 챙겨 주시고 긴장을 풀 수 있도록 편안하게 해주신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마친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열심히 게임하고 뛰어 놀다 보니 오랜만에 동심으로 돌아간 기분이었다. 기회가 된다면 또 한번 출연해 재미있게 촬영하고 싶다.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을 선물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사진=안은진 인스타그램
/사진=안은진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에도 "끝나고 이틀동안 몸살이 왔지만 너무 재밌었던 시간이었다"면서 '런닝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안은진은 2018년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로 데뷔 후 '라이프', '빙의', '타인은 지옥이다', '검사내전' 등 작품에서 활약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해 '슬기로운 의사생활' 추민하 역을 맡으며 귀여운 매력을 뽐내 사랑받았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