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 딸 하루 근황 공개
"최대한 자유롭게 풀어주는 중"
미쓰라 "하루가 타블로 놀아주는 것"
'옥탑방의 문제아들' 타블로/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타블로/ 사진=KBS2 제공


그룹 에픽하이의 타블로가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올해로 11살이 된 딸 하루의 근황을 공개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3년 만에 새 앨범과 함께 완전체로 뭉친 에픽하이가 남다른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타블로는 확고한 육아 철학을 밝히며 “하루를 절대 아이로 보지 않고, 취향도 비슷해 항상 친구처럼 지낸다”고 말했다. 이어 “20대까지는 자신이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발견하는 시기라고 생각해 최대한 자유롭게 풀어준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미쓰라는 “사실 하루가 타블로를 데리고 놀아주는 것 같다”며 주객전도된 육아 상황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전화 찬스로 딸 하루에게 전화를 건 타블로는 다정하게 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어느덧 초등학생이 된 하루는 또박또박하고 명랑한 목소리로 이야기를 나눠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똑 부러지는 하루의 말투에 멤버들은 “상담가인 줄 알았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올해로 결혼 13년 차를 맞이한 타블로는 ”결혼 전 정리정돈을 너무 못했는데 아내의 조언과 충고로 변했다“며 아내 강혜정 덕에 달라진 점을 설명했다. 또한 ”아내한테 혼난 적은 없냐“는 질문에 ”동등한 위치에서 마주 보기 때문에 단 한 번도 혼난 적 없다“며 당당히 대답했는데 ”아내가 조언할 때 눈을 깔게 되는 건 있다“고 고백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