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서 아내 박현선에 망언
/사진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아내 박현선에게 도 넘은 농담을 던졌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박현선은 자신의 친구들과 '브라이덜 샤워'에 나섰다.

이날 박현선은 양준혁에게 선물로 받은 다이아 반지와 명품 가방을 자랑했다. 이에 친구들은 "너무 예쁘다"며 감탄했다.

"안 해주실 줄 알았다"는 친구들의 말에 양준혁은 "(박현선이) 원래 이런 애가 아닌데 갑자기 바람이 들었다. 어느 날부터 사달라고 하더라"며 "내가 가방도 해주고 목걸이도 해줬다"라며 생색을 냈다.

이에 박현선은 양준혁이 선물한 가방과 목걸이를 들고 나와 선보였다. 친구들은 "(박현선이) 이 가방을 신줏단지 모시듯 한다"라고 말하자 양준혁은 "그래 이거, 네 몸값보다 더 비싼 거다"라고 말했다.
/사진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이에 양 옆의 친구들은 눈을 크게 뜨며 "무슨 소리를 하는 거냐, 큰일 날 소리를 한다"라고 양준혁을 나무랐다. 박현선은 "저 가방 잃어버리면 이혼이라고 하더라"라고 폭로해 경악케 했다.

이와 관련해 방송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양준혁의 발언이 불편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해당 발언을 편집 없이 방송한 제작진을 문제 삼는 사람들도 다수 있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