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불낙스 첫 출전
초보 실력에 허재 '멘붕'
현주엽 "훈련 많이 해야"
'뭉쳐야 쏜다' 1회/ 사진=JTBC 캡처
'뭉쳐야 쏜다' 1회/ 사진=JTBC 캡처


JTBC '뭉쳐야 쏜다'의 허재호 '상암불낙스'가 첫 발을 내딛었다.

7일 첫 방송된 '뭉쳐야 쏜다'에서는 '상암불낙스' 멤버들의 첫 만남과 실력 점검이 그려졌다. 감독 허재와 코치 현주엽은 선수들의 기대 이하 실력에 앞으로 험난한 여정을 예상했다.

이날 '뭉쳐야 쏜다' 멤버들은 중국집서 첫 만남을 가졌다. MC 김성주, 김용만에 이어 등장한 정장을 차려입고 허재는 감독직에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그는 "'뭉쳐야 찬다' 출연을 논의할 때부터 '뭉쳐야 쏜다' 제작 약속을 다"고 밝혔다.

이어 허재는 친한 후배이자 천적 현주엽이 들어서자 당황했다. 그는 "처음부터 분위기가 이상하다. 바지 감독인데 이거?"라고 말했다. 현주엽은 "허재 형 감 떨어진 지가 언제인데"라며 "선배가 걱정되서 나왔다"고 받아쳤다.

선수단 중 첫번째로 등장한 안정환은 허재에게 깍듯이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뒤바뀐 두 사람의 관계에 기대감이 쏠렸다. 이후 이동국, 방신봉, 홍성흔, 김기훈 이형택, 김병현, 여홍철, 김동현, 윤동식이 차례로 나타났다. 멤버 구성을 확인한 허재는 "'뭉쳐야 찬다' 첫 모임 당시 안정환이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했는데 그 말이 이해된다"고 했고, 안정환은 "이제 시작"이라며 "회식이나 하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상암 불낙스'로 팀명을 정한 이들은 경기장으로 향했다. '상암불낙스'만의 유니폼을 받은 이들은 창단식을 갖고, 깜짝 평가전을 치뤘다. 상대팀은 지난해 아마추어 대회에서 2위를 차지했다는 슬로우 팀이었다. 이에 농구 초보인 선수들은 물론, 허재 또한 "포지션을 어떡하냐"며 충격에 말을 잇지 못했다.

결국 허재는 '뭉쳐야 찬다' 출신들을 선발로 내세웠고, 작전을 이해하지 못하는 선수들을 향해 "알아서 하라"고 했다.

그렇게 첫 평가전을 마친 '상암불낙스'는 9대53이라는 큰 차이로 첫 패배를 안았다. 현주엽은 "홍성흔과 안정환이 가능성이 있다. 조금만 가르치면 될 것 같다"면서도 "훈련을 많이 해야될 것 같다"고 말했다. 허재는 '우리가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냐'는 물음에 "글쎄"라며 말을 아꼈다.

허재는 백지 상태인 농구 초보들을 이끌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