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첫 번째 등장
무대 공포증 언급
"보답하는 마음으로"
'싱어게인'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싱어게인'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싱어게인' 요아리가 조용필의 노래를 불렀다.

8일 밤 방송된 JTBC '싱어게인'에는 TOP6의 파이널 라운드가 그려졌다. 요아리는 첫 번째 무대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요아리는 가족들과 자신의 무대 공포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동생의 결혼식에서도 같은 일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잘 불러주고 싶었는데 망쳐서 가족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노래를 준비했다. 조용필 선배님의 '걷고 싶다'라는 곡"이라며 무대에 올랐다. 요아리는 집중하며 '걷고 싶다'를 불렀다.

한편,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아리를 간접적으로 지칭하며 그의 학창시절에 학교 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요아리는 부인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