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학폭 의혹
"일진 출신이다" 주장
생방송 무대 등장
'싱어게인'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싱어게인'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싱어게인' 요아리가 미소를 지으며 무대에 올랐다.

8일 밤 방송된 JTBC '싱어게인'에는 TOP6의 파이널 라운드가 그려졌다.

요아리가 가장 먼저 등장했다. 요아리의 등장에 심사위원들은 크게 반기며 환호했다. 요아리는 미소를 지으며 다소 떨리는 표정으로 무대에 올랐다. 이어 정홍일, 이소정, 이무진, 이승윤, 이정권 등이 무대에 올랐다.

지난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싱어게인 톱6 일진 출신 K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K양은 일진 출신이다. 집안 사정으로 중학교를 자퇴한 것이 아니라 애들 때리고 사고 쳐서 자퇴한 것"이라며 "같은 학교 다니고, 같은 동네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이 없다. 뻔뻔하게 TV에 나와서 노래하는 것 보니 여전하다. 과거 자기가 했던 행동들은 다 잊고 사는지가 궁금하다. 학교폭력 당했던 사람들은 이가 갈릴 것"이라고 주장했고, 이는 요아리로 추측됐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지만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됐다. 요아리 측은 학교 폭력을 부인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