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깜짝 등장
"깔끔한 대사 처리"
얼굴 부어올라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박은석이 '역적' 촬영 도중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박은석 편이 그려졌다.

이날 모니터는 "아들!"이라며 배우 서이숙이 깜짝 등장했다. 서이숙은 드라마 '역적'에서 박은석과 모자 관계로 출연한 바 있다.

서이숙은 "은석이의 장점은 아주 깔끔한 대사 처리다. 요즘에 그 하우스에서도 잘 하더라. 너랑 나랑 '역적' 했을 때 코뼈 부러졌잖아. 아팠지? 내가 한 번 꼭 껴안아 준 거 같은데"라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말 한 마리가 움직여서 고삐를 잡으려고 다가갔는데 머리로 나를 쳤다. 시멘트 벽에 부딪히는 느낌이었다. 잠깐 기절했다가 깼는데 내 주변으로 사람들이 모였다"라며 "촬영에 지장을 주면 안되니까 괜찮다고 하고 기다렸는데 점점 얼굴에 느낌이 이상하더라. 왼쪽 얼굴이 많이 부어올랐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