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만남 포착
무슨 꿍꿍이?
역대급 악녀 탄생
'미스 몬테크리스토' / 사진 = KBS 제공
'미스 몬테크리스토' / 사진 = KBS 제공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과 이다해의 소름 유발 현장이 포착됐다.

1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극본 정혜원 연출 박기호)가 최여진(오하라 역)과 이다해(주세린 역)의 수상한 만남 스틸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최여진은 제왕그룹 재벌가의 외동딸로 태어나 안하무인 공주로 자란 오하라 역을, 이다해는 친구의 재능을 질투하는 살리에리 욕망녀 주세린 역을 맡아 열연한다.

앞서 티저 영상에서 이들 두 사람은 이소연(고은조 역), 이혜란(차보미 역)과 소녀 시절부터 "살아도 같이 살고 죽어도 같이 죽자"며 변치 않는 우정을 다짐했었던 상황이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비릿한 미소를 띤 최여진과 그 옆에서 안절부절못하는 이다해의 모습이 담겨있어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어깨에 손을 올리고 무언가를 은밀하게 지시하는 최여진과 잔뜩 주눅들어 있는 이다해의 관계는 친구라기보다는 공주와 시녀같은 주종관계를 연상케 한다.

마지막 사진에서 밝은 미소로 무언가를 건네는 이다해와 그런 그녀를 외면하는 최여진의 심상치 않은 투샷은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인지, 이소연과 이혜란 모르게 무슨 일을 꾸미고 있는 것은 아닌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날 촬영 현장에서 최여진은 여유로운 미소부터 차가운 표정까지 소름 끼치는 '천의 얼굴'을 보여줘 스태프들의 현실 감탄사를 자아냈다.

이다해 역시 욕망과 죄의식 사이에서 고뇌하는 주세린을 완벽하게 표현해 냈다고 해 이들의 연기 합이 제대로 폭발할 '미스 몬테크리스토'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믿었던 친구들에게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긴 한 여인의 처절하고 황홀한 복수가 펼쳐질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비밀의 남자' 후속으로 15일 오후 7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