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단 '선택불가'
세대교체는 없다
올스타 무대에 흐뭇
'팬텀싱어 올스타전' / 사진 = JTBC 제공
'팬텀싱어 올스타전' / 사진 = JTBC 제공


대한민국에 K크로스오버 열풍을 일으킨 귀호강의 끝판왕,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戰)' 3회가 세대교체 대전으로 시작부터 시선을 강탈한다.

9일 방송될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는 한우 세트를 걸고 벌어진 2차전 '팀 지목전'에서 첫 번째 승자가 탄생한다. 첫 대결 주자로 나선 흉스프레소 vs 라비던스는 선택할 수 없는 박빙의 무대로 응원단을 깊은 고민에 빠지게 했다.

지난 방송에서 흉스프레소는 라비던스를 경쟁상대로 지목했다. 이날 라비던스는 "열심히 해서 세대교체하겠다"고 선언해 시즌 1의 다른 팀마저 흥분하게 한 바 있다. 이에 흉스프레소는 "세대교체는 없다"고 선을 그으며 긴장감을 더했다.

하지만 날을 세우던 무대 직전과 달리, 서로의 무대를 지켜본 이들은 승부를 초월한 우정을 보여줬다. 흉스프레소 백형훈은 라비던스의 무대에 "세대교체는 이미 시작됐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우정과 화합의 축제를 즐기자는 마음을 먹게 됐다. 라비던스 정말 멋있었다"고 상대팀에 찬사를 보내 훈훈함을 더했다.

응원단 백지영은 "흉스프레소가 첫 무대부터 너무 잘해서 기준이 너무 높아졌다"며 "그런데 라비던스가 무대를 시작하니까, 감동에서 흥으로 또 바로 감정전환이 되더라"라고 깊은 고민을 드러냈다. 이에 MC 전현무는 "이 대결이 얼마나 박빙이었는지는 득표 차이로 알 수 있다"라며 박빙의 무대가 숫자로 입증됐음을 암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케이윌은 또 한번 본인의 곡을 빼앗겼다. 시즌 1에서는 김현수·손태진이 '꽃이 핀다'를, 시즌 2에서는 조형균·안현준이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로 케이윌의 노래를 완벽하게 재해석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케이윌은 "'팬텀싱어' 덕분에 이 노래들이 재조명돼 너무 감사했던 기억이 있다"며 이날 역시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올스타의 무대에 흐뭇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응원단 박정수는 무대가 끝난 뒤 원곡 가수인 케이윌보다 올스타 쪽의 손을 들어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백지영은 올스타들에게 "올스타전 끝날 때까지 제 곡은 절대 하지 말아달라"고 애원해 웃음을 더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의 2차전 팀 지목전의 깜짝 놀랄 첫 승자는 9일 밤 10시 30분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