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오버핏 ‘조기농구룩’ 폭소
홍성흔, 자유투에 2점 슛까지 '에이스 등극'
'농구대통령' 허재의 파란만장 농구 도전기
사진=JTBC '뭉쳐야 쏜다' 방송 화면.
사진=JTBC '뭉쳐야 쏜다' 방송 화면.


JTBC 예능 ‘뭉쳐야 쏜다’에서 전설들이 첫 평가전을 앞두고 한 명씩 농구복을 입고 등장한 장면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7일 첫 방송된 ‘뭉쳐야 쏜다’는 시청률 7.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2049 타깃 시청률은 4.0%로 시작부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특히 분당 최고 시청률은 9.6%까지 상승, 10%를 육박해 무서운 열기와 관심도를 증명했다.

최고의 1분 장면은 선수들이 농구복으로 환복한 후 모습을 드러낸 장면. 특히 축구복을 벗고 오버핏의 농구복과 양말을 내려 신은 안정환의 ‘조기 농구룩’이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시선강탈을 일으키며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허재가 "김동현은 베스트다. 백넘버가 내 번호인 9번"이라고 김동현에게 애정 어린 시선을 보내자, 안정환은 본인의 넘버인 19번을 가리키며 “내가 왜 19번인 줄 아느냐. '9번 허재는 하나다'라는 뜻이다"라는 재치 넘치는 틈새 아부로 허재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전설들은 농구의 드리블도 제대로 배워보기 전 기본 실력을 평가하기 위해 첫 평가전을 치렀다. 공 앞에 우왕좌왕하는 전설들의 농구 경기를 보자 비틀거리는 허재와 중계 중 엎드려 폭소를 터트린 현주엽의 자태가 보는 이들까지 덩달아 배꼽을 쥐게 했다.

홍성흔, 김병현의 슛과 자유투를 따낸 이동국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또 사이드에서 공간 활용을 충분히 확보해내는 안정환의 운동 센스는 여전히 빛을 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첫 평가전에서의 승리는 역부족, 결국 9대 53이라는 큰 점수차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뭉쳐야 쏜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