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집 느낌은?
러브라인, 올해도 끝
"발 시려웠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김종국의 집에 갔다고 말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배우 이상이, 안은진, 배윤경이 출연했다.

하하는 대학 동기인 이상이와 안은진 사이를 의심했고 망상에 푹 빠졌다. 이어 김종국의 러브라인을 화제가 펼쳐졌다.

유재석은 "종국이는 올해도 끝났다고 봐야돼. 최근에 종국이 집을 갔는데 사람 집이 창고 느낌나는 집은 처음이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갔다는 지석진은 "집에서 나와서, 유재석에게 '나만 발 시려웠냐'고 물었다. 집이 너무 차갑고 불도 잘 안 켠다"라고 덧붙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