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장의 잔혹사
몸부림친 사연은?
"잘못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에서 '미우새' 아들들이 엉망진창 불협 화음 케미를 뽐내며 핵폭탄급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한파 특보가 내린 어느 날, '미우새' 반장 이상민의 주도로 탁재훈, 김종국, 배정남, 김희철, 김준호까지 산속에 자리한 의문의 집에 모두 모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도착 후 영문도 모른 채 반 팔 차림으로 설원에 끌려 나온 아들들은 상민을 향해 "추워 죽겠는데 뭐하는 짓이야?"라며 일제히 불만을 터뜨렸다고. 이에 상민은 아들들의 분노와 화를 다스려줄 비장의 체조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아들들은 화를 다스리기는커녕 화만 더 돋워 녹화장에 폭소를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미우새' 부위원장 김준호는 매서운 추위 속에 혼자만 살아보겠다고 얄미운 짓을 하다 들켜 아들들의 폭풍 비난을 사기도 했다. 여기에 '맏형' 탁재훈이 의도치 않은 ‘몸 개그’를 펼쳐 동생들 앞에서 大망신을 당했다는 후문이다.

결국, 칼바람에 비명(?)을 내지르던 아들들이 "다신 안 그럴게요", "잘못했습니다"라며 싹싹 비는 모습이 공개돼 과연 어떤 일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단합이라고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었던 '미우새'들의 처절한 혹한기 훈련 현장은 7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