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미, 영감 준다"
새 뒷머리 공개
업그레이드 스타일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7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을 경악케 한 이광수의 파격적인 뒷머리 스타일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이광수의 등장만으로 "이건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광수가 뒷머리만 염색한 파격적인 스타일을 선보인 것인데, 멤버들은 "영화는 핑계였다. 이게 멋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보기도 싫다"며 맹비난을 이어갔다. 이에 이광수는 "애교로 살짝 해봤는데 솔직히 뒷머리 매력에 푹 빠졌다"며 애정을 과시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멤버들은 "블랙핑크 제니 머리다, 제니가 왔다"며 새로운 별명까지 지어줬다. 또 이광수는 "멋에 영감을 주는 롤모델이 있냐"는 질문에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김다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이광수 전담 헤어디자이너’를 자처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뒷머리 스타일을 탄생시켰다.

블랙핑크 제니와 배우 김다미를 연상케 한 이광수의 파격적인 뒷머리는 7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