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에게 무슨 일
"가슴 먹먹해진다"
특급 솔루션은?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오은영 박사와 만난 김미려가 눈물을 흘린 이유는 무엇일까.

6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딸 모아가 걱정돼 국민 육아 멘토 오은영을 찾아간 김미려, 정성윤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김미려, 정성윤 부부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도 여전히 대답이 없고 과묵한 모아의 성격에 대해 걱정했다. 크면서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요즘 들어 정도가 더 심해졌다는 것.

이에 두 사람은 족집게 육아 꿀팁으로 부모들의 사랑과 신뢰를 받고 있는 오은영을 찾아 상담을 받았다.

오은영은 모아의 모습을 관찰한 뒤 "말을 안 하는 게 아니라 말이 안 나오는 것", "OOOOOO일 가능성도 있다"는 진단을 내렸다. 예상 밖의 결과에 김미려와 정성윤은 충격을 받고 할 말을 잃었다고 해 걱정과 궁금증이 동시에 증폭되고 있다.

한편, 김미려는 상담 도중 눈물을 왈칵 쏟으며 모아가 과묵해진 것이 자신의 탓인 것 같다고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오은영도 "나도 들으면서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해 도대체 과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이날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과연 모아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지, 육아의 신 오은영의 솔루션은 무엇일지는 오는 6일 밤 9시 15분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