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반장(유재석), 강력3팀 지휘
사건 추론 타임라인 브리핑
권일용도 감탄한 추론력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에서 유반장(유재석)과 강력3팀이 ‘놀뭐식당’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용의자 추론에 나선다. 유반장은 ‘메뚜기 눈’으로 사건 현장에서 갖가지 증거를 찾아 현장을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오늘(6일) 방송을 앞둔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놀뭐식당’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용의자를 찾기 위해 나선 유반장과 강력3팀 김형사(김종민), 마형사(데프콘), 신입형사 정봉원(정재형), 신입형사 미주의 활약을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감독관(권일용 교수)의 지시에 따라 사건 현장에 투입된 강력3팀. ‘놀뭐식당’ 입구에서부터 예리한 눈빛으로 증거 수집에 나선 강력3팀 팀원들은 각자 맡은 역할에 충실해 현장에 남아있는 증거들을 모으기 시작했다.

강력3팀 5인조는 일사분란함은 커녕 서로가 서로에게 물리는 현장 진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유반장이 현장 진두지휘에 나섰고, 생생한 살인 현장이 재현돼 있는 이 장소에서 강력3팀 팀원들은 머그컵과 맥주병에 남아있는 지문 채취는 물론 족적 등 다양한 증거를 수집해 사건의 정황을 파악하며 용의자 추론에 나섰다. 감독관에게 받은 교육을 적극 활용해 팀워크를 발휘한 것.

특히 유반장은 팀원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며 종합적으로 분석해 사건이 발생한 정확한 시점과 타임라인을 통한 가설을 만드는 등 감독관도 놀랄 정도의 수준 높은 종합 추론력을 보여줬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후 4시 40분 발생한 ‘놀뭐식당’ 살인사건의 사건 발생 전부터 사건이 발생하기까지 타임라인을 완성한 유반장은 최종 사건 브리핑에 나선다. 유반장의 브리핑이 끝난 후 감독관은 박수를 치며 감탄했다.

감독관은 유반장의 추론 능력을 “95점”이라고 평가했고 “실제 프로파일러 5년 차의 실력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는 전언이다.

현장에 투입된 강력3팀 5인조의 우당탕탕 활약을 지켜본 예리한 감독관의 평가는 어땠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놀면 뭐하니?’는 오늘(6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