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이승윤 인터뷰 공개
"'치티치티뱅뱅' 값진 시도"
"악보도 볼 줄 몰라, 근본 없다"
'싱어게인' 이승윤/ 사진=JTBC 제공
'싱어게인' 이승윤/ 사진=JTBC 제공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30호 가수 이승윤이 결승에 임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싱어게인’ 결승에서는 TOP6 이소정, 이정권, 정홍일, 이승윤, 요아리, 이무진이 번호 대신 이름을 내걸고 마지막 무대에 오른다.

제작진은 결승전을 단 이틀 앞두고, 매 무대 새롭게 변신하며 ‘장르가 30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이승윤과 함께 한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다음은 이승윤과 제작진의 인터뷰 전문.
Q. 사람들이 ‘싱어게인 이승윤’을 들으면 ‘Chitty Chitty Bang Bang’ 무대를 많이 떠올린다.

이승윤: 사실 그 무대가 강력하게 ‘나는 이런 음악인이야’를 보여주려고 의도한 것은 아니다. 애초에 ‘나는 이런 음악도 하는데 좀 들어볼래?라는 마음으로 ‘싱어게인’에 참가한 사람이다. ‘Chitty Chitty Bang Bang’ 역시 ‘부수려고’ 한 게 아니라 ‘더하려고’ 만든 무대다. 그런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싱어게인’에 감사하는 점이기도 하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신 만큼 음악인으로서도 값진 시도였다. 좋은 데이터였다고 생각한다.

Q. 유희열 심사위원장의 ‘우리에게 질문을 던졌다’는 심사평도 화제가 됐다.

이승윤: 나는 사실 악보도 볼 줄 모르고, 근본 없는 음악을 한다. 그런데 십 수년간 음악계를 지탱해오신 내로라하는 선배님들이 ‘우리에게 질문을 던졌다’고 하니 정말 감사했다. 동시에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스스로 계속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싱어게인' 이승윤/ 사진=JTBC 제공
'싱어게인' 이승윤/ 사진=JTBC 제공
Q. ‘이승윤’ 이름을 걸고 어떤 가수가 되고 싶나?

이승윤: 언제나 노래가 이름보다 앞에 있는 가수가 꿈이었다. 그런데 그동안 공연을 하러 다니면서 그게 정말 큰 꿈이라는 것을 깨닫고, ‘약간만 이름을 알리자’는 심정으로 ‘싱어게인’에 나온 거다. 그런데 지금은 노래보다 ‘이승윤’ 이름이 앞에 있는 상황이 됐다. 이름이 많이 알려졌으니 감사할 따름이고, 앞으로는 결과물로 이름을 따라잡고 싶다.

Q. 마지막 무대만 남았다. 각오 한 마디?

이승윤: 항상 같다. 매 무대 같은 마음으로 임한다. 최선을 다한다. 좋은 무대를 만든다. 변명하지 않는다. 그 뿐이다. 잘하겠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