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일용, 강력3팀 심폐소생
넉살X연기력으로 대폭소
강력3팀 마피아게임 관전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MBC ‘놀면 뭐하니?’의 수사반장 편 감독관으로 등장한다. 유반장(유재석)과 우당탕탕 강력3팀의 심폐소생을 위해 국내 프로파일러 1호 권일용 교수가 자신의 부캐를 만들어 감독관으로 나설 예정이다.

오늘(6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수사반장 유반장과 강력3팀을 살리기 위해 파견된 감독관(권일용 교수)이 이들을 심도 있게 관찰하고 솔루션과 원포인트 레슨을 진행한다.

이날 강력3팀의 사건 해결 능력을 평가할 감독관이 온다는 전화를 받은 유반장. 감독관의 정체에 궁금증을 모으는 가운데 강력한 포스를 내뿜으며 권일용 교수가 등장해 모두를 혼란 속에 빠트렸다.

그는 경찰 최초로 프로파일링 팀을 창설하고 성장시킨 국내 프로파일러다. 감독관으로 분한 그에게 유반장은 “권일용 교수님이 상황극이 돼요?”라며 당황스러운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러한 걱정에도 전혀 아랑곳 않고 상황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감독관의 역할을 소화한 권일용의 넉살에 유반장과 강력3팀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서장님의 부탁을 받고 찾아온 감독관은 “왜 보내셨는지 알겠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고, 소생술을 시도해서 강력3팀을 살려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불태웠다. 감독관은 심폐소생술 전 몸풀기로 ‘마피아 게임’을 제안했고 뜻밖의 전개에 웃음을 참는 강력3팀의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급기야 유반장은 “’그알’에 출연한 그 분은 아니신거죠?”라며 정체를 의심하기 했고 감독관은 “좀 닮았지요”라고 순발력 있게 응수하기도 한다.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예고/ 사진=MBC 제공
감독관은 “마피아 게임으로 팀원 개개인이 가진 능력을 평가할 수 있다”는 ‘기적의 논리’를 펼치며 마피아 게임을 지켜봤다. 마피아와 시민 카드를 나눠 가진 유반장과 강력3팀은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며 마피아 찾기에 나섰다. 김형사(김종민)는 “거짓말을 하면 티가 난다”며 결백함을 주장했고 마형사(데프콘)는 게임이 시작되기가 무섭게 미주의 의심을 받았다. 반사적으로 카드를 숨긴 정봉원(정재형)도 마피아로 의심을 받는 가운데 특히 유반장과 미주는 예리한 촉을 발휘했다고 해 마피아의 정체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권일용은 현장에서 실제로 활용 가능한 이론들을 강의하며 원포인트 레슨에 나섰다. 강의에 열중한 유반장과 강력 3팀은 놀라움에 감탄을 연발하기도.

권일용 감독관은 예리한 분석력으로 강력3팀 5인조의 능력을 파악해 역할을 나눈 후 사건 현장으로 향했다고 해 이들이 사건을 해결하고 회생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강력3팀의 심폐소생을 위해 찾아온 특별 감독관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고도의 심리전으로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만든 마피아 게임의 결과는 오늘(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