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역 위해 배 터지는 열정
푸드파이터급 먹방
"처음으로 먹는 게 힘들어"
'나 혼자 산다' 성훈/ 사진=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성훈/ 사진=MBC 제공


배우 성훈이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작품을 위한 눈물 겨운 증량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성훈은 지난 5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드라마 배역의 싱크로율을 위한 체중증량 프로젝트에 돌입해 역대급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성훈은 드라마 대본의 한 지문을 소화하기 위해 ‘하루 안에 85kg 만들기’ 미션으로 4kg 체중 증량에 도전했다. 그는 “드라마에서 며칠 후 찍을 장면을 준비하기 위해 살을 찌워야 한다”며 ‘방배우’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자랑했다.

성훈은 아침부터 저녁 식사까지 다양한 식단으로 ‘먹성훈’의 진가를 증명해 전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치찜과 공깃밥 3개를 추가한 8인분을 해치우는가 하면, 통째로 구운 삼겹살을 뜯어 먹는 ‘맹수’ 먹방으로 역대급 식사량을 소화했다. 그는 “처음으로 먹는 게 힘들었다”면서도 먹방을 이어갔다.

그런가 하면 반려견 양희를 위한 하나뿐인 노즈워크를 직접 만들며 집사의 정석을 뽐냈다. 성훈은 “공기가 좋지 않은 날에 산책하지 못하는 양희를 위해 준비했다”며 훈훈한 매력을 드러낸 것. 그는 샤워볼부터 극세사 천, 행주 등 다양한 재질의 도구는 물론, 양희의 애착 장난감을 활용해 ‘스윗방’의 모습으로 힐링 에너지를 선사했다.

이처럼 성훈은 배역을 위한 노력과 양희를 향한 따뜻한 사랑으로 금요일 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반면 무지개 회원에 첫 입성한 소희는 소소하지만 알찬 일상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자칭 ‘빵순이’인 그는 아침 식사로 빵 먹방에 나섰고, 씹기와 멍 때리기를 반복하는 느릿느릿한 모습으로 귀여운 매력을 자랑했다. 이어 소박한 취미 생활인 ‘비즈 공예’에 돌입했다. 뜻대로 되지 않는 작업에 분통을 터트리다가도 ‘최애’ 간식인 약과를 먹자 텐션을 끌어올리며 속도를 내기 시작해 유쾌함을 자아냈다.

이어 철인 3종 경기 선수들에 버금가는 고강도의 운동을 소화하며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무려 두 군데의 학원에 발 도장을 찍은 그가 스트레칭과 싸이클, 수중 러닝머신을 섭렵하며 바쁜 시간을 보낸 것. 소희는 “경험이 많이 부족한 게 연기를 할 때 힘들었거든요. 최대한 많은 걸 경험해보려고 한다”며 14년 차 연예인의 진솔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집으로 돌아온 소희는 능숙한 손길로 제육 김치 볶음과 김치전을 완성해 친언니와 막걸리 한 잔을 기울이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소희는 친언니를 ‘친구이자 엄마 같은 사람’이라고 설명하며 애틋한 가족애를 과시했고, 친언니는 고된 촬영 환경에서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내는 대견한 동생을 생각하며 눈시울을 붉혀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나 혼자 산다’ 수도권 시청률은 11%(2부 기준)를 기록했다. 2049시청률은 7.5%로 이날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