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X허재 뒤바뀐 위치
이전 같은 케미낼 수 있을까
다른 캐릭터들의 도움이 필요
'뭉쳐야 쏜다' 포스터/ 사진=JTBC 제공
'뭉쳐야 쏜다' 포스터/ 사진=JTBC 제공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가 감독, 코치, 선수단을 모두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안정환과 허재의 뒤바뀐 운명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다.

오는 7일 첫 방송될 '뭉쳐야 쏜다'는 전설적인 스포츠 스타들이 아마추어 농구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FC'에 이어 '상암불낙스'라는 농구 팀을 결성해 전 국민의 가슴을 뜨겁게 지폈던 농구대잔치의 붐을 재현할 채비를 마쳤다.

'상암불낙스'는 '농구 대통령' 허재가 감독을 맡고 '매직 히포' 현주엽이 코치로 지원사격한다. 선수단에는 '어쩌다FC' 감독이었던 안정환을 비롯해 김동현, 김병현, 이형택, 여홍철 등 기존 멤버와 이동국, 홍성흔 등 새로운 인물을 투입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다채로운 스포츠 종목의 전설들이 모여 새로운 종목을 경험하며 시청자들에게 진솔한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그중에서도 어쩌다 FC의 감독 안정환과 벤치 멤버였던 허재의 바뀐 관계가 눈길을 끈다. 앞서 '뭉쳐야 찬다'에서는 안정환 감독과 선수들과의 티격태격 케미가 웃음의 한 축을 담당했다. 특히 방송 초반 감도 경험이 전무한 안정환이 체육계 선배 이만기, 허재 등을 선수로 대해야 된다는 부담감을 느끼며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허재 또한 투덜대면서도 자존심을 내려놓고 축구에 대한 열정을 뽐내는 모습으로 호감도를 높였고, 이후 몸개그와 초라한 축구 실력 등으로 안정환에게 타박을 당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그렇기에 감독이 된 허재가 안정환을 어떻게 대할 것인지, 질책을 당하던 설움을 되갚아줄 것인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은 상황이다.
'뭉쳐야 쏜다' 예고/ 사진=JTBC 제공
'뭉쳐야 쏜다' 예고/ 사진=JTBC 제공
하지만 이러한 권력 재편은 오히려 그동안 쌓아온 두 사람의 관계성을 붕괴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뭉쳐야 쏜다'에서의 허재는 최연장자이자 체육계 대선배다. 특히 농구에 대해서는 대적할 상대가 없는 입지를 갖추고 있는 인물이다. 아무리 안정환이라도 매번 그에게 반기를 들기 어렵고, 허재가 복수를 위해 안정환을 혹독하게 대하더라도 이는 단발성 웃음 장치에 그칠 수 있다. 그렇기에 '뭉쳐야 찬다'에서 보여줬던 호흡만큼 두 사람의 관계에 큰 기대를 걸 수 없는 상황이다.

제작진도 이러한 점을 우려하고, 허재를 견제하기 위해 코치 현주엽을 투입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신선하지 못하다. 두 사람은 이미 다른 프로그램에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여러 차례 선보여 기대감이 낮다.

반면 이동국의 투입은 안정환의 역할을 확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두 사람 모두 꽃미남 축구 선수 출신으로, 막역한 사이면서 예능 프로그램과도 친근하다. 미묘하게 닮으면서도 다른 두 사람이 서로를 견제하며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만들 거라는 기대가 샘솟는다.

'뭉쳐야 쏜다'는 앞으로 출연진들의 케미스트리를 어떻게 조합하고, 어떤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