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동생'의 자취 생활
열정 가득 취미 활동으로 꽉 채워
"몸을 많이 써야 뭔가 한 것 같아"
'나 혼자 산다' 안소희/ 사진=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안소희/ 사진=MBC 제공


배우 안소희가 MBC ‘나 혼자 산다’에 처음 출연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는 ‘국민 여동생’ 안소희의 꽉 찬 자취 생활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햇살이 쏟아지는 화사한 ‘소희 하우스’가 최초 공개된다. 감성 가득한 카페석과 깔끔하고 아기자기한 인테리어로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안소희는 꼼꼼한 손길로 집 안 구석구석을 정돈하며 ‘똑순이 자취생’의 면모를 뽐낸다.

그런가 하면 안소희는 소소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이 가득한 일상을 선보인다. 먼저 자칭 ‘빵순이’인 그는 씹기와 멍 때리기가 반복되는 느릿느릿한 몸짓으로 여유로운 브런치를 즐긴다. 음식을 오물오물 씹으며 무려 1시간에 걸친 먹방을 이어간다. 식사를 마친 뒤에는 취미 생활인 비즈 공예에 돌입해 가장 좋아하는 간식인 ‘약과’를 동원해 텐션을 끌어올리며 작업에 열중한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 안소희는 철인 3종 경기를 방불케 하는 고강도 운동으로 숨 가쁜 시간을 보낸다. 제자리 뛰기와 싸이클, 수중 러닝 머신을 소화하며 감탄을 자아낼 예정이다. 그는 “몸을 많이 써야 무언가를 한 것 같다”고 털어놓으며 에너지를 쏟아붓지만, 혹독한 운동 강도에 줄행랑을 치며 지친 모습을 보인다. 열정과 인간미를 동시에 지닌 안소희의 일상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5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