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매니저 "가족 그 이상"
윤은혜X매니저 셰어하우스 공개
레스토랑급 식재료에 작업실까지
'전지적 참견 시점' 윤은혜/ 사진=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윤은혜/ 사진=MBC 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한 배우 윤은혜가 동거 중인 매니저와 남다른 친분을 드러낸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전참시' 139회에서는 윤은혜와 11년 지기 매니저의 훈훈한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윤은혜는 매니저와 친자매보다 더 자매 같은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매니저는 "언니가 나를 가족 그 이상으로 대해준다"고 고마움을 드러낸다. 실제로 윤은혜는 매니저의 옷을 살뜰히 챙겨주는가 하면, 친자매처럼 유쾌한 수다 케미를 과시해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윤은혜와 매니저가 함께 살고 있는 셰어하우스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레스토랑 뺨치는 다양한 종류의 식재료는 물론, 화방을 연상하게 하는 윤은혜의 작업실 스케일이 놀라움을 선사한다.

특히 이날 윤은혜는 단 1초도 쉴틈 없는 취미 생활로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매니저는 "언니는 취미가 많아서 시간을 쪼개서 활용한다. 쉴 땐 쉬어야 하는데 쉬는 걸 못 한다"고 제보한다.

연예계 대표 금손으로도 유명한 윤은혜는 생선 구이, 스테이크, 샌드위치를 능수능란하게 뚝딱 만들더니, 급기야 매니저에게 직접 파마를 해주며 황금손 끝판왕 면모를 드러낸다. 과연 윤은혜표 파마는 성공적이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전지적 참견 시점' 139회는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