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퇴사 후 첫 정규 프로그램
"트로트 프로그램 맡게 돼 기뻐"
"프로그램 취지 와닿았다" 소감
'더 트롯쇼' MC 도경완/ 사진=SBS MTV 제공
'더 트롯쇼' MC 도경완/ 사진=SBS MTV 제공


최근 프리랜서로 도약한 아나운서 도경완이 SBS FiL, SBS MTV '더 트롯쇼' MC를 맡는다. 퇴사 후 첫 프로그램으로 트로트 차트쇼를 선택했다.

오는 10일 첫 방송될 '더 트롯쇼'에서 도경완은 MC로 나서 탄탄한 진행력과 입담으로 쇼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할 예정이다.

도경완은 '더 트롯쇼' MC를 맡게 된 소감에 대해 "프리랜서가 된 후 내가 좋아하는 트로트 프로그램을 맡아 기쁘고, 트로트 가수들이 자신만의 곡을 팬들에게 선사한다는 부분이 와 닿았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녹화를 진행한 '더 트롯쇼'는 화려한 라인업은 물론 강렬한 무대와 웃음까지 선사하며 앞으로의 차트쇼를 기대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더 트롯쇼'는 트로트 가수가 자신의 이름으로 발매한 곡으로 무대에 선다는 점에서 기존 음악 경연 프로그램과 궤를 달리 한다. 그만큼 긴장감 있는 진검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더 트롯쇼'는 월간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1달간의 음원 점수 및 투표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트로트 순위를 집계한다. 굵직한 규모의 팬덤이 차트 순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팬들의 화력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더 트롯쇼'는 오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