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모란역 최종 이야기
셔누X주헌, 환상의 면치기
"장미꽃 넣은 맛" 신선한 평가
3일 방송된 '골목식당'/ 사진=SBS 제공
3일 방송된 '골목식당'/ 사진=SBS 제공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그룹 몬스타엑스의 셔누, 주헌의 활약에 힘입어 분당 최고 시청률이 6.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았다.

지난 3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성남 모란역 뒷골목’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골목식당들의 최종 점검이 펼쳐진 것. 앞서 김성주의 극찬을 받으며 대용량 조리에 첫 도전했던 육개장집의 내기 결과는 ‘해피엔딩’이었고, 밥값 결제는 김성주 대신 PD가 했다. 사장님은 “100인분을 하고 나니 자신감이 붙었다”며 실전장사에 도전했고, 손님들은 “맛있다”고 감탄했다.

이밖에 생면국숫집은 사장님의 조리 시간 단축을 이뤄내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마지막 솔루션으로 얼큰한 맛을 내는 청양고추을 추가한 황태국수를 맛 본 백종원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장님은 “이 은혜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짜글이 김치찜집에는 ‘짐승돌’ 몬스타엑스 셔누와 주헌이 찾았다. 특히 주헌은 ‘단골 배달메뉴’로 짜글이를 꼽아 시식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두 사람은 두 젓가락 만에 면치기를 끝내는가 하면, ‘고기 추가’까지 확인해 웃음을 자아냈다.

셔누와 주헌은 ‘NEW 짜글이’에 대해 “깔끔하고 칼칼한 맛”이라고 평가했고, 기존 짜글이에 대해서는 “특별한 맛이 난다. 장미꽃 넣은 맛”이라고 평가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9%로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사장님은 “모르는 것을 배운 시간이었다. 초심 안 잃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는 10일 방송분부터 ‘서울 등촌동 골목’ 편을 공개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