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조병규 출연
"'경이로운 소문' 끝나고 용돈 25만원으로 인상"
조병규 용돈 인상에 '방긋'


배우 조병규가 작품이 잘된 후 용돈을 인상 받았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한 조병규는 "제가 돈 관리를 못 해서 부모님이 관리해 주신다"고 털어놨다.

조병규는 지난해 출연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매주 용돈으로 15만원을 받는다고 밝히며 촬영 당일 통장 잔고 6447원이 남았다고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조병규는 "데뷔 하고 쭉 용돈을 받았다. 매주 화요일에 용돈을 주시는데 금, 토요일 되면 저 정도 금액이 남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조병규는 드라마 '스토브리그', '경이로운 소문'으로 활발히 활약한 후 용돈이 인상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스토브리그' 끝나고 20만 원으로 올랐고, '경이로운 소문' 이후엔 25만 원으로 올랐다"고 말했다.

조병규는 "제가 크게 돈을 쓸 일이 없다"면서 "용돈보다 더 쓰려면 부모님 허락이 필요하다. 관리를 부모님이 해주시는 것 뿐 제 돈이다"라고 해명했다.

조병규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 대해 "정말 경이로운 팀"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유준상, 김세정 중 누구와 케미가 더 좋았냐는 질문에 "서운해 할 것 같은데 세정아 미안하다. 유준상 선배"라며 "애드리브가 많았는데 정말 잘 맞았다"고 말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