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웅, 훈남 동생 박기승과 '판타집' 출연
박기승 "직업은 간호사"
배우 박기웅이 친동생 박기승 씨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 사진=SBS '나의 판타집' 캡처
배우 박기웅이 친동생 박기승 씨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 사진=SBS '나의 판타집' 캡처


배우 박기웅이 훈남 친동생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나의 판타집'에는 배우 박기웅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기웅은 5년째 함께 살고 있는 동생 박기승 씨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스튜디오에서는 "너무 잘생겼다"며 감탄이 쏟아졌다.

박기웅은 "우리가 안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패널들은 "눈이 조금 다른 것 같다", "웃는 모습은 닮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박기웅은 "요새 그런 얘기가 들린다. 동생은 요즘미남익 저는 옛날미남이라고"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박기승 씨는 연예인을 닮은 훈훈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박기승 씨는 "20대 초반에는 태양 씨를 닮았다는 얘길 들었다. 요즘에 나이를 조금 더 들어서는 손호영 씨나 신화 이민우 씨를 닮았다고 듣는다"고 말했다. 박기웅은 "더 어릴 때는 박형식 씨를 닮았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거들었다.
배우 박기웅이 친동생 박기승 씨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 사진=SBS '나의 판타집' 캡처
배우 박기웅이 친동생 박기승 씨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 사진=SBS '나의 판타집' 캡처
박기승 씨는 마취과 간호사로 시작해 현재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박기웅은 간호 공부를 마치고 서울에 취직을 했는데 제가 서울에 터를 잡고 살고 있지 않나. 제안이라고 할 것도 없이 당연히 같이 산다고 생각했다.

두 사람은 지금까지 한 번도 싸운 적은 없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기승 씨는 "애기 때부터 지금까지 싸운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함께 사니 좋은 점을 묻자 박기웅은 "들어가면 동생이 있는 게 좋다"고 답했다. 박기승 씨는 "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상대가 있고 100% 제 편인 사람 제 옆에 있는 게 든든하다"고 했다. 이에 박기웅은 "그건 좀 부부 같지 않냐"며 멋쩍어 해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