랍스터→대게까지
독특한 '특식' 영양사
"이벤트성으로 준비"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민지 영양사가 학생들에게 제공한 음식들을 소개했다.

3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92회에는 화제의 '명품 급식'을 만들었던 김민지 영양사가 출연했다.

김민지 영양사는 "학교에서 8년간 영양사로 일하다가 지금은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조세호는 과거 화제가 됐던 김민지 영양사가 만든 학교 급식을 소개했다. 식판에는 랍스터가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민지 영양사는 "이벤트성으로 준비했는데 학생들 반응이 너무 좋았다. 1인 1랍스터였다"라며 "발품을 팔아서 돌아다녔다. 랍스터 한 마리당 5500원에 받아서, 아이들에게 공급했다"라고 말했다.

또, 대게라면을 언급하며 "랍스터를 계속 주다보니 학생들이 반응이 별로 없더라. 그래서 대게를 줬다. 특식이 나오는 날에는 학생들이 뛰어오는 발소리부터 다르다. 전쟁이 난 것처럼 우르르 쾅쾅 뛰어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