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과 레전드무대
천둥 호랑이 재해석
"무대 찢었다"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가수 권인하가 '라디오스타' 무대에 올라 후배 가수 아이유의 '밤편지'를 열창한다.

3일 밤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 측은 '권인하가 부릅니다 '범편지''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범상치 않은 호랑이 기운 뿜뿜인 5인 권인하, 박선주, 줄리엔강, 이날치의 권송희, 신유진과 함께하는 '범 내려온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권인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커버곡 콘텐츠를 공개하며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호랑이가 울부짖듯 포효하는 듯한 특유의 창법으로 '천둥 호랑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고 있다.

선공개된 영상에는 권인하가 '천둥 호랑이'로 불리게 된 시작점이 공개됐다. 권인하는 20년 전 한 무대에서 후배 가수 박효신과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열창했고, 이 무대를 담은 영상은 온라인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해당 영상에 "천둥 호랑이 창법"이라는 댓글이 달리며 '천둥 호랑이' 별명을 얻었다.

'라디오스타' MC들은 보컬 레전드 권인하와 박효신의 20년 전 듀엣 무대를 홀린 듯이 감상했다. 특히 마음 깊은 곳에 있던 감정까지 죄 다 쏟아내듯 열창하며 무대를 찢는 권인하의 활약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MC들은 "박효신이 경이롭게 쳐다보네", "무대 찢었다", "이걸 어떻게 이기느냐"며 감탄을 연발했다.

이어 '천둥 호랑이' 권인하의 라이브 무대를 직접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이 준비됐다. 권인하는 어쿠스틱 사운드에 맑고 덤덤한 보이스가 어우러진 아이유의 히트곡 '밤편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재해석해 열창했다. '천둥 호랑이'가 불러 '범편지'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분위기로 완성했다.

권인하는 특유의 거칠게 쏟아내는 목소리로 원곡과는 또 다른 감정을 끌어내는 무대를 꾸며 모두의 감탄을 불렀다. 특히 노래의 클라이맥스로 향하는 부분에서 선 공개 영상이 마무리돼 3일 방송될 '라디오스타'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권인하가 부르는 아이유의 '밤편지'는 3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