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결승 가는 마지막 관문
장윤정 "역시는 역시" 극찬
박선주 "페이스 잃어" 혹평
'미스트롯2' 마스터 장윤정(왼쪽부터), 조영수, 박선주/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트롯2' 마스터 장윤정(왼쪽부터), 조영수, 박선주/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미스트롯2’ 마스터 3인방 장윤정, 조영수, 박선주가 에이스들의 반전 활약에 대해 ‘극과 극’ 반응을 보인다.

‘미스트롯2’는 지난 7회 방송분이 순간 최고 시청률 무려 30.1%(닐슨코리아 기준)를 돌파하며 7주 연속으로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비드라마 부문 6주 연속 1위, 지난 1일 CJ ENM이 발표한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의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미스트롯2’ 8회에서는 대망의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본선 3라운드 2차전 ‘에이스전’을 통해 1차전 ‘메들리 팀미션’ 때와는 또 다른 양상이 펼쳐지는 반전 드라마를 쓴다. 특히 ‘미스트롯2’ 공식 황금 트라이앵글 마스터인 장윤정, 조영수, 박선주가 다섯 명의 에이스에 대해 ‘극과 극 심사평’을 내놓으면서 한 치 앞을 가늠할 수 없는 극한의 흥미를 예고하고 있다.

먼저 장윤정은 한 참가자의 노래를 들은 후 “물안개가 낀 호숫가 별장에서 커피를 마시듯, 아주 향기 있는 노래”라는 감성이 터지는 심사평과 함께 “부담이 컸을 텐데 역시는 역시다”라며 독려와 극찬을 함께 전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하지만 이어 마이크를 쥔 박선주가 “조금은 죄송한 말씀이지만”이라고 운을 떼더니 “만족스럽지 못한 무대였고, 아쉬웠다”는 전혀 다른 심사평을 내놓아 현장을 긴장감으로 뒤덮었다.

또한 박선주는 다른 참가자의 무대를 본 후에도 “솔직히 노래하는 내내 안타까울 정도로, 본인의 페이스를 완전히 잃었다”고 직설해 또 한 번의 매서운 칼바람을 불게 만들었다. 날카로운 눈썰미와 뛰어난 통찰력으로 매번 정확한 심사평을 내놓았던 장윤정, 박선주 마스터의 유례없는 ‘극과 극 평가’를 이끌어낸 역대급 호불호 무대의 주인공은 누구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런가하면 조영수와 박선주의 ‘프로듀서 본능’을 일깨운 참가자가 등장해 때 아닌 영입 경쟁이 일어나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조영수가 “마스터를 하면서 처음으로, 이 분에게 어떤 곡을 써 드려야 하지 그림이 그려졌다”는 찬사를 내놨다. 박선주는 이에 질세라 “조영수 씨가 노래를 쓴다니 나는 가사를 쓰겠다”고 맞받아쳤다. 장윤정 또한 “이 무대가 결승 무대였다면 바로 진”이라고 말해 대기실의 모든 참가자를 잔뜩 긴장하게 만들었다. “K-트롯을 일으킨 트롯 여제를 찾겠다는 여정의 해답이 된 것 같다”는 극찬 중 극찬을 내뱉게 만든 영광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또한 살아남는 자와 돌아가게 되는 자는 누가 될 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모든 경연이 끝난 후 참가자 전원이 서로를 부둥켜안은 채 목을 놓아 펑펑 울었을 만큼 현장에는 극도의 긴장감이 가득했다”며 “과연 어떤 팀이 1위 자리를 거머쥐었을지, 준결승에 진출하는 최종 멤버는 누가 될 것인지 ‘에이스전’ 무대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미스트롯2’ 8회는 오는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