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플갱어급 성대모사
이혜정으로 오해?
♥김민기, 전화 연결
'비디오스타' 홍윤화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비디오스타' 홍윤화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개그우먼 홍윤화가 독보적인 러블리 매력으로 '비디오스타'를 사로잡았다.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홍윤화는 극한우정 특집 '우린 아마도 전쟁 같은 우정' 편에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안무가 배윤정, 개그우먼 이은형과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홍윤화는 풋풋한 과거 일화로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과시했다. 데뷔 전 이은형이 그녀의 귀여움에 반해 넉넉지 않은 상황에도 매번 치킨을 사줬다고. 미안한 마음에 몸무게를 묻는 이은형의 질문에 줄여서 대답했지만, 금세 들통났다고 해 반전 웃음을 유발했다.

또 홍윤화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으로 오해받은 사연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 시민이 "선생님, 전복장이 너무 맛있어요"라고 했고, 그녀는 "부정하면 무안해하실까 봐 '갈비탕도 맛있어요'"라며 센스 있게 대처했다고. 이에 MC 박소현 역시 "저도 예전에 이혜정 선생님인 줄 알고 인사를 했어요"라고 해 홍윤화의 도플갱어급 성대모사 실력에 이목이 집중됐다.

그런가 하면 남편 김민기와 알콩달콩한 케미를 뽐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출연진들은 녹화가 잘 풀리지 않았다는 내용으로 각 배우자에게 문자를 보냈고, 김민기에게 답장 대신 전화가 걸려온 것. 김민기는 홍윤화가 박나래와 김숙을 험담하자 "뺨 대라고 할게"라며 스윗한(?) 위로를 건네는가 하면, 갑작스러운 김숙과의 전화 연결에 깜짝 놀란 반응을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렇듯 홍윤화는 보는 것만으로도 유쾌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매력은 물론, 개인기를 가미한 맛깔나는 토크 타임으로 화요일 밤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