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vs 인간, 수익률 대결
김보성 "공매도 폐지해야"
존리 "공매도 순기능 有" 반박
'세기의 대결' 예고/ 사진=SBS 제공
'세기의 대결' 예고/ 사진=SBS 제공


SBS 신년특집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이하 ‘AI vs 인간’) 에서 투자 전문가들이 최근 주식시장의 뜨거운 감자인 공매도를 두고 설전을 벌인다.

지난 방송에서 골프AI와 박세리의 대결을 성사시키며 ‘AI 버라이어티쇼’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AI VS 인간’은 인류의 미래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해 ‘재미’와 ‘의미’ 모두 잡았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대한민국 초미의 관심사인 ‘주식 대결편’이 공개된다.

배우 김보성과 투자 전문가 존리(M자산운용사 대표), 경제 전문가 김동환(대안금융경제연구소장), 모델 이현이가 패널로 참여해 인간과 AI의 ‘주식 수익률 대결’을 지켜볼 예정이다. 특히 ‘주식 대결’ 뿐만 아니라, 주식 투자 관련 다양한 정보부터 2021년 주식시장 전망까지 다룰 예정이라 궁금증이 증폭된다.
'세기의 대결' 예고/ 사진=SBS 제공
'세기의 대결' 예고/ 사진=SBS 제공
이에 제작진은 존리 대표와 김동환 소장이 한국의 공매도 제도에 대한 치열한 논쟁을 벌이는 영상을 3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먼저 김보성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유가 동학 개미 대표로서 공매도 폐지를 주장하기 위해서”라고 밝히며 “3월에 폐지될 예정인 공매도 금지를 연장해야 한다”고 불을 지폈다. 이에 존리 대표는 “공매도에도 순기능이 있다” 고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나 김동환 프로는 “한국의 공매도 제도는 문제가 있다”면서 “개인의 공매도 참여가 쉽지 않은 우리나라의 공매도 제도는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실제로 전체 공매도에서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1%에 그친다. 나머지 99%는 외국인과 기관이 독주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존리 대표는 물러서지 않고 “개인이 빌려갔다가 갚지 않으면 어떡하냐” 며 “이것은 신용의 문제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동환 프로는 “돈은 신용으로 빌려주는데, 왜 주식은 안되냐”라고 2차 반격을 한 것. 결국 두 사람의 공매도를 둘러싼 논쟁은 그후로도 계속 치열하게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그들의 주식을 향한 끝장 토론의 결론은 무엇일 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은 오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