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텔라 무대에 '기립박수'
에델 라인클랑, 무대 향한 간절함…눈물바다
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방송 화면.
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방송 화면.


K크로스오버 열풍을 일으킨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戰)’이 1차전 ‘9개팀 총출동전’을 마치고 2차전 ‘팀 지목전’을 시작했다. 2차전에서는 시작부터 색깔이 완전히 다른 두 팀 흉스프레소vs라비던스의 대결이 성사돼 현장·안방 응원단은 물론 올스타들까지 초토화시키는 특급 무대를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팬텀싱어 올스타전’ 2회에서는 모두의 견제대상인 시즌2 우승팀 포레스텔라가 등장해 “1년 중 300일을 만나 연습하는 팀워크가 우리 장점”이라며 ‘Time in a bottle’(Jim Croce)을 선보였다. 모두가 “저런 노래는 어디서 나오지?”라며 기립박수를 치는 가운데, 포레스텔라를 견제해 온 미라클라스 김주택은 혼자 앉아 있으면서도 “단점을 찾아보려고 눈에 불을 켰는데, 단점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느 팀보다도 무대에 대한 간절함이 컸던 에델 라인클랑이 오랜만에 함께 뭉친 모습 또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들은 “시즌2가 끝나고 팀으로 무대에 설 기회가 많지 않았다. 그만큼 간절했다. 노랫말이 마치 우리 이야기 같았다”며 ‘미아’(박정현)를 선곡해 애절한 무대를 꾸몄고, 미라클라스 김주택은 “팀원들의 마음이 얼마나 아팠을까 공감이 간다”며 눈물을 흘렸다.

대망의 1차전 마지막 팀으로 시즌3 ‘블렌딩 맛집’으로 꼽히는 레떼아모르가 나서 ‘Story of my life’(One direction)로 모두를 열광시키며 첫 판을 마무리했다. 이후 2차전인 팀 지목전에서는 새로운 현장 응원단인 위너 강승윤, 배우 박효주, 프로미스나인 규리 하영 등이 합류했다. 이 중 프로미스나인 하영은 라비던스 황건하와 고교시절 선도부를 같이 했던 인연을, 강승윤은 라포엠 박기훈이 고교 합창부 1년 후배라는 사실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차전은 팀 지목전에서 이긴 4팀의 우승 후보 중 현장 응원단의 투표로 MVP 팀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우승을 가린다. MVP 팀에게는 앨범 지원금과 승리의 여신 트로피, 한우 세트가 수여된다.

2차전 첫 매치에서는 흉스프레소 vs 라비던스가 열띤 분위기 속에 처음으로 격돌했다. 라비던스를 지목한 흉스프레소는 “우리는 잃을 게 없다. 이분들의 열정과 맞붙으면 레전드 무대가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라비던스 측에서 “세대교체 하겠습니다”라고 맞불을 놓자 분위기는 한층 더 달아올랐다. 이어 두 팀의 대결은 ‘숙성회vs활어회’에 비견되며 웃음을 자아냈다.

‘세대교체 불허’를 선언하고 2차전에서도 첫 무대에 나선 흉스프레소는 진중한 분위기로 고향을 떠올리게 하는 ‘Husavik’(Will Ferrell & Molly Sanden)으로 올스타들과 응원단 전원을 기립시키며 전율을 선사했다.

반면 화려한 의상으로 변신하고 무대에 선 라비던스는 ‘Ai No Corrida’(Chaz Jankel)로 파격적인 디스코 장르에 도전, 현장을 댄스파티로 만드는 마력을 발휘했다. 완전히 다른 색깔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명품 무대를 연출한 두 팀의 대결 결과는 다음 주 공개된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