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진아름, '골때녀' 합류
'런웨이' 대신 '축구 그라운드'에 선 모델들
'골때녀' 스틸컷./사진제공=SBS
'골때녀'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설날 특집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의 첫 번째 선수단 명단이 공개됐다.

오는 11일, 12일 설날 특집으로 방송되는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각종 스트레스에 지친 여성들이 골과 함께 상품도 획득하고 우승에 도전하는 국내 최초 여성 축구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2002 월드컵의 영웅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가 각 팀의 감독으로 나서고, MC 이수근과 배성재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는다.

초호화 선수단 네 팀 중 첫 번째로, 모델계 여신들이 모인 ‘FC 구척장신’ 팀 멤버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FC 구척장신’에는 팀내 최장신 선배인 송경아를 필두로 한혜진, 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진아름이 합류했다.

이들은 4년 전 '모델 조기 축구회'를 결성하려고 했던 한혜진의 이루지 못한 꿈을 안고 출전했다고. 코로나 19로 1년 넘게 런웨이에 서지 못한 모델들이 무대가 아닌 그라운드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FC 구척장신’은 평균 신장 176cm로, 리그 내 최장신 팀이자 평균 연령이 가장 어린 팀이다. 배구선수 출신인 아이린을 비롯해 육상선수 출신 이현이, 진아름과 함께 마라톤 완주를 한 송해나까지 다양한 운동을 섭렵했다는 점이 특기다.

최상의 피지컬과 모델만의 팀워크, 근성이 있는 ‘FC 구척장신’팀은 네 팀 중 단시간에 급속도로 성장한 팀으로 감독들의 칭찬이 끊이지 않았다고. 여기에 맏언니 송경아의 허당 ‘엉뚱미’가 더해져 재미와 웃음까지 잡을 전망이다.

이 외에도 팀의 주축을 맡고 있는 한혜진의 부상 투혼, 이현이의 예측불허 위기상황까지 경기 내내 한시도 긴장감을 늦출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개인 활동을 주로 하는 모델들이 최초로 ‘팀 스포츠’에 도전해 뜨거운 우정을 선보일 ‘골때녀’ 축구 리그에 관심이 집중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