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이무송 부부, '동상이몽' 출연
졸혼 생각할 만큼 심각한 부부갈등
노사연·이무송, 속내 고백…화해
노사연, 이무송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노사연, 이무송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졸혼'이 아닌 '화해'를 택했다.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부부 갈등부터 이를 해결하는 모습까지 솔직하게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무송이 '졸혼'까지 언급하며 갈등이 심화되는 듯 보였지만,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화해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앞서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관계 개선을 위해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노사연은 상담 도중 속마음을 털어 놓으면서 눈물까지 보였다. 그런 노사연의 모습에 이무송은 불편함을 감추지 못했다.

전문가는 "불편해도 이야기는 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고, 결국 두 사람의 속마음이 공개됐다.

노사연은 연예인 부부로 느끼는 고달픔을 전했다. 노사연은 "연예인이라 보여지는 게 중요하다"며 "부부생활도 완벽하게 보여지고 싶었고, 내가 결혼해서 행복한 여자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이무송과 결혼한 이유는 잘생긴 얼굴, 그거 단 하나였다"고 전해 눈물과 웃음을 동시에 전했다.

이무송도 솔직한 고백을 이어갔다. 이무송은 "노사연이 나를 있는 그대로 인정해줬으면 좋겠다"며 "(노사연이) 선배고, 좀 더 잘나가고, 나이가 많다는 것이 집합체가 돼 속상하고, 자존심이 상할 수 있지 않겠냐"면서 잘나가는 아내 곁에서 느껴야 했던 감정을 전했다.

또 노사연이 "사람들이 뭐라고 생각하며 보겠냐"며 "흉볼까봐 예민해진다"는 수염에 대해서도, 이무송은 "가족들이 연이어 떠나는 상황에서 나름대로 아픔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고백이 이어진 후 상담사는 "예지몽을 통해 24시간 뒤 불의의 사고로 죽는다는 걸 알게됐다"며 "배우자에게 남기는 작별의 편지를 써보라"고 유서 쓰기를 제안했다.
노사연, 이무송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노사연, 이무송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다음날 마주한 노사연, 이무송은 각자가 쓴 유서를 낭독했다.

노사연은 "당신을 사랑했다"며 "우리 아들 동헌이, 잘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참 산 거 같은데 이렇게 먼저 떠나게 됐다"며 "좋은 곳으로 가니까 너무 큰 걱정은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무송도 노사연에게 애정이 담긴 유서를 전했다. 이무송은 "여보, 오늘이 마지막이래. 그냥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그렇게 사는 게 행복으로 가는 길인줄 알았는데, 잘 안됐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곁에 있을 거지? 가는 길 잘 마중해 줄거지? 고마워"라며 "동헌이 너무 다그치지 말고, 우리 동헌이 아빠 닮아서 잘 할 거다. 아빠가 채우지 못한 사랑 꽉 채워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사랑해요, 꽃사슴"이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노사연, 이무송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노사연, 이무송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이무송의 절절한 사랑이 담긴 유서에 노사연은 눈물을 보였다. 결국 서로를 이해하게 된 노사연, 이무송은 '졸혼'이 아닌' 화해'하는 모습으로 박수를 받았다.

노사연은 "유서까지 읽고 화해한 덕에 이틀만에 싸웠다"며 하루에도 몇 번씩 싸웠던 이전보다는 나아진 일상을 전해 폭소케 했다.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동료 가수로 만나 1994년 결혼했다. 그동안 연예계 잉꼬 부부로 알려졌지만, '동상이몽2'에서 결혼 28년 만에 따로살기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여기에 노사연이 "결혼 후 28년 동안 불행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