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X조인성 케미
'어쩌다 사장' 통할까
티저만으로 관심집중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배우 차태현이 자신의 황금인맥을 발휘, 조인성을 섭외했다.

1일 tvN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1차 티저. 올 겨울, 인성이 온다'라는 제목의 약 15초 가량의 짧은 티저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 속에는 차태현이 제작진과 이야기를 하고 있는 자연스러운 모습이 담겨있다. 차태현은 "친한 동생 중에 예능하면 좋을 것 같은 사람 있거든"이라고 말했고, 곧이어 조인성이 등장했다. 그의 작품인 '그 겨울 바람이 분다'를 패러디한 '올겨울 인성이 분다'의 자막이 나오며 짧은 영상이 끝나 관심을 높였다.

'어쩌다 사장'은 차태현과 조인성이 출연하는 tvN 새 예능 프로그램으로, 조인성의 첫 고정 예능이라는 점에서 팬들의 시선을 끈다. 앞서 조인성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일회성으로 출연하며 예능감을 발휘한 바 있어, 이번 고정출연 예능에서는 어떤 예능감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차태현은 앞서 류호진 PD와 KBS '1박2일', '최고의 한방'에 이어, 류호진 PD가 tvN에 입성한 뒤 첫 작품인 '거기가 어딘데??'와 '서울촌놈' 등을 함께한 바 있다. 두 사람의 다섯 번째 작품이라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이미 서로를 잘 알고 있는 두 사람 사이에 조인성까지 더해졌다.

'어쩌다 사장'은 두 도시 남자들이 시골에서 실제 슈퍼를 운영하며 겪게 되는 일들을 그리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류호진 PD는 "도시 생활에 익숙한 도시 남자들이 '어쩌다 사장'이 되어, 시골에 적응하며 마을의 오랜 터줏대감 같은 가게에서 영업을 이어가는 과정을 선보일 계획이다"라며 "촬영 기간 내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촬영을 진행했다. 차태현, 조인성 두 도시 남자가 시골슈퍼의 '어쩌다 사장'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과 애정을 갖고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어쩌다 사장'은 올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