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특집 '골때녀'
11~12일 연속 방송
2002 레전드 총출동
'골 때리는 그녀들' 감독 4인/ 사진=SBS 제공
'골 때리는 그녀들' 감독 4인/ 사진=SBS 제공


2002년 월드컵 태극전사들이 SBS 설날 특집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 출격한다.

오는 11~12일 방송되는 ‘골때녀’는 평소 축구를 접하기 어려웠던 여성들이 명절 스트레스를 날리고, 골과 함께 살림 장만 상품을 획득하는 여성들의 미니 축구 도전기다.

이 가운데 2002년 월드컵 태극전사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가 ‘골때녀’의 감독직을 맡았다. 월드컵 4강 신화의 영광을 함께했던 네 명은 미니 축구에 도전하는 여성 팀들의 감독을 맡아 각기 다른 포지션의 감독이 어떤 개성있는 스타일의 전술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골 때리는 그녀들' 감독 4인/ 사진=SBS 제공
'골 때리는 그녀들' 감독 4인/ 사진=SBS 제공
네 감독은 국내 예능에서 최초 시도되는 ‘여성 축구 리그’에 대해 묘한 긴장감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화려한 이력의 각 팀 선수단이 공개되자 ‘역대급 섭외력’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치밀하게 각 팀을 분석하며 원하는 팀을 맡기 위해 아슬아슬한 신경전을 벌였다.

또한 서로 티격태격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그동안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비화들을 솔직하게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본 경기에 앞서 각 팀원들과 만난 감독들은 여성 선수들의 압도적인 기세와 의외의 축구 실력에 눌려 두 손 두 발을 다 든 것은 물론, 진한 우정을 선보여 웃음과 재미, 감동을 안겨줬다는 후문이다.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은 ‘개그계 메시’ 이수근과 ‘축구 중계 달인’ 배성재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는다. 오는 11, 12일 설 연휴 이틀 연속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