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배우의 맹활약
최고 시청률 7.9%
김재화, 최종 벌칙
'런닝맨'/ 사진=SBS 제공
'런닝맨'/ 사진=SBS 제공


SBS ‘런닝맨’이 김재화, 신동미, 차청화 세 배우의 맹활약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1일 방송된 ‘런닝맨’은 ‘2049 평균 시청률’은 3.3%(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레이스는 ‘미운 우리 형제’ 특집으로 꾸며져 차청화와 신동미, 김재화가 게스트로 출격했다. 세 배우는 시작부터 강력한 개인기로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김재화는 닭, 코끼리 성대모사로 웃음을 자아냈고, 차청화는 비의 ‘나를 바꾸자’ 춤을 선보이며 남다른 예능감을 과시했다.

이후 차청화는 유재석, 지석진, 전소민와 한 팀이 됐고, 신동미는 양세찬, 송지효, 김종국과, 김재화는 이광수, 하하와 한 팀이 돼 가족전쟁을 펼쳤다. ‘입모양 연기’ 미션에서는 이광수의 ‘2021 버전 모기송’이 공개된 가운데 신동미 팀이 승리했다.

최종 미션 ‘이 불 좀 꺼’에서도 세 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세 배우가 전등에 이름표를 붙이고, 멤버들은 자기 팀 전등은 끄고 다른 팀 전등은 켜야 하는 게임. 김재화는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지석진, 차청화의 이름표를 차례로 뜯었고, 유재석은 "거의 황소다. 어디서 놀았냐"며 놀라워했다. 이에 반해 신동미는 공격이 오면 바닥에 드러눕는 방어전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최종 미션에서는 김종국이 이름표 뜯기 1위, 김재화가 2위였지만 팀 결과는 신 씨네가 우승을 차지했다. 결국 김재화, 하하, 지석진이 벌칙을 받게 됐고, 세 사람은 모두가 퇴근한 후 직접 집밥을 차려 ‘완밥’에 도전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