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심진화, 허경환에 고우리-박소영과 소개팅 주선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영상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영상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가 추위도 잊을 찐웃음으로 안방극장을 후끈하게 달궜다.

지난 3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과 함께한 갈갈부부, 이강부부의 스태미나 특집과 김수찬을 집으로 초대한 팽락부부, 마흔파이브 멤버 허경환, 박성광과 유쾌한 시간을 보낸 심효부부를 만날 수 있었다.

지난번 낙지잡이 이후 스태미나 연합회를 만든 회장 김지혜와 부회장 이은형은 남편들의 체력 증진을 위해 '무패 파이터' 윤형빈을 찾아갔다. 윤형빈은 박준형과 강재준을 상남자로 만들라는 특단의 지시를 받았으나 통제되지 않는 두 부부 때문에 몸 풀기조차 쉽게 진행하지 못해 짠내를 불러일으켰다.

무예를 전공한 강재준이 남다른 펀치로 "펀치가 선수급"이라는 관장님의 칭찬을 받자 그동안 은근한 견제를 보였던 윤형빈이 대놓고 글러브를 빼앗아 깨알 재미를 안겼다. 이어 링 위에 오른 그는 아내인 정경미 대신 분풀이에 나선 이은형과 김지혜에게 혼쭐이 나기도 했다.

박준형을 꺾고 올라온 강재준과 윤형빈의 빅매치가 아드레날린을 폭발시켰다. 1라운드에서 윤형빈은 짧지만 강한 공격을 퍼붓는 강재준의 힘을 빼는 전략을 펼쳤지만 2라운드에서도 강재준은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나 경기 종료 10초 전, 윤형빈은 강재준의 주먹을 요리조리 피해가며 진가를 드러냈고 유효타가 더 많았던 그에게 승리가 돌아가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다음으로 김수찬과 주현미의 듀엣곡 '사랑만 해도 모자라'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던 팽현숙과 최양락은 아들과 동갑인 김수찬에게 맛있는 식사를 대접했다. 요리하던 중 뮤직비디오를 보다 춤에 빠진 팽현숙이 두루치기를 살짝 태우는 시트콤 같은 상황과 최양락의 깐족 개그도 전부 받아치는 김수찬의 센스가 폭소를 유발했다.

꿈 많은 팽현숙이 이번에는 트로트 가수 재능 검증에 나서 시선이 집중됐다. 최선을 다해 열창하는 그녀의 마음과 달리 불안한 박자와 알 수 없는 음정은 웃음 버튼을 연타했다. 김수찬의 특별 가르침을 받는 팽락부부와 두 사람의 '땡벌' 무대가 즐거움을 더했다.

마흔파이브 리더 김원효는 멤버 허경환, 박성광과 조촐한 신년회를 벌였다. 앞서 자신의 넘치는 에너지에 기가 빨린다는 남편 친구들의 후기를 전해들은 심진화는 조신한 생활한복 차림으로 낯설게 등장, 보는 이들을 당황케 했다. 그녀는 뒷걸음질로 다과를 가지러 가는가 하면 움직이기 불편한 작은 옷 때문에 국화차를 흘려 폭소를 자아냈다.

심진화는 마흔파이브 멤버 중 유일한 솔로인 허경환에게 두 여자와의 전화 소개팅을 주선해 설렘을 안기기도 했다. 얼굴 일부만 보이는 사진과 짧은 통화로만 선택한 두 번째 소개팅녀는 그와 친한 개그우먼 박소영으로 반전을 선사했으며 또 다른 소개팅녀는 고우리로 이들의 뒷이야기를 궁금케 했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