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트로트 아이돌
팽락 하우스 방문
팽현숙 "내 꿈이었다"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트로트 아이돌 김수찬이 팽락 하우스를 찾아왔다.

31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트로트 가수를 꿈꾸는 꿈부자 팽현숙의 열혈 트로트 도전기가 펼쳐진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서 팽현숙은 분주히 식사 준비를 하며 "요즘 내 마음을 사로잡은 귀한 손님이 온다"라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후 등장한 특급 손님의 정체는 트로트계의 아이돌 김수찬이었다. 김수찬은 "신곡 뮤직비디오에 팽락 부부가 주연으로 출연한 인연으로 팽락 하우스에 초대 받게됐다"라고 밝혔다.

김수찬은 팽락 부부를 누나, 형님으로 부르며 남다른 친화력을 보였고, 최양락의 깐족 멘트를 능글맞게 받아치며 환상의 케미를 뽐냈다. 또한 "우리 집에 술이 가득 찬 업소용 냉장고가 있다"라며 애주가 면모를 뽐내 최양락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팽현숙은 김수찬을 위한 임금님 수라상 못지않은 30첩 반상을 내왔다. 이어 식사 말미에 "사실은 내 꿈이 트로트 가수였다"며 김수찬을 초대한 본심을 드러냈다.

결국 김수찬은 트로트 꿈나무 팽현숙을 위해 노래 테스트를 진행했으나 팽현숙의 노래를 듣고 표정이 점점 어두워졌다. 김수찬은 관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무대 매너와 춤을 전수했고, 소문난 몸치인 최양락의 춤사위에 스튜디오는 초토화됐다는 후문이다.

김수찬과 함께하는 팽락 부부의 트로트 도전기는 31일 밤 10시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