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따로살기 중
"작년에 보고 처음 봐"
류승수 붕어빵 아들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 사진 = SBS 제공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 사진 = SBS 제공


오는 2월 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신년맞이 홈커밍 특집을 통해 결혼 7년 차 류승수·윤혜원 부부가 출연, 둘째 출산 이후의 반가운 근황을 공개한다.

지난 2019년 서울과 대구를 오가며 주말부부로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던 류승수·윤혜원 부부. 2년 만에 '너는 내 운명'을 찾은 두 사람은 "결혼 7년 차인 지금까지도 주말부부로 살고 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특히, 어질러진 집에서 홀로 짠내 나는 아침을 맞이한 혼사남(혼자 사는 남편) 류승수가 기상천외한 행색으로 아내와 아이들을 찾아가는 모습이 포착돼 모두를 기함케 했다. 하지만 윤혜원은 남편의 부끄러운(?) 행색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우리 작년에 보고 처음 보는 거 아니냐"며 그 어느 때보다 반가워하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7년 차 주말부부의 애틋한 재회의 순간도 잠시, 24개월 된 류승수·윤혜원 부부의 둘째 아들 이준이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첫째 딸 나율이가 아빠 류승수와 도플갱어 수준으로 닮아 화제가 되었던 바 둘째 아들은 누구를 닮았을지 궁금증이 모아진 가운데, 이준이의 얼굴이 공개되자 스튜디오에 있던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MC들은 류승수 유전자의 강력한 위력에 새삼 놀라워했다고. 붕어빵 외모를 자랑하는 이준이의 모습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랜만에 처가댁 식구들과 재회한 류승수는 장인어른 앞에서 눈물을 쏟기 시작했다. 류승수는 "아버님이 거의 100% 죽는다고 하더라"라며 얼마 전 장인어른에게 닥친 위기의 순간을 회상했다. 이에 장모는 "류 서방이 아니었으면 정말 큰일날 뻔했다"며 사위 류승수가 장인을 죽음의 위기에서 구해냈던 사연을 고백했다. 사위 류승수가 장인어른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지, 그 이야기는 2월 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